logo

전각 · 찬불가 · 국악

번호
제목
글쓴이
15 승무
[레벨:10]관적
3074   2012-11-18
승무 국악예술중고등학교 연주  
14 김영임 - 가야지 김한영 작사 박범훈 작곡
[레벨:10]관적
4252   2012-11-18
김영임 - 가야지 김한영 작사 박범훈 작곡 가야지 가야지 꽃피고 새울면 나는가야지 산넘고 물을 건너서 혼자 가야지 꽃이피면 꽃에서자고 바람불면 바람에자고 머나먼길 울며 울며 혼자가야지 우리절부처님은 마음씨도 좋아 ...  
13 김영임 - 회심곡
[레벨:10]관적
3488   2012-11-18
김영임 - 회심곡 억조창생 만민시주님네, 이내 말삼 들어보소 이 세상에 사람밖에 또 있나요, 이 세상에 탐문탄생 나은 사람마다, 임자 절로 낳노라고 거들대며 아니 낳습니다. 제일에 석가여래 공덕받고 ...  
12 연잎바람 (김성녀 노래)
[레벨:10]관적
3680   2012-11-18
연잎바람 (김성녀 노래) 연잎 사이로 비껴간 바람은 어디로 흘러 가없는 보살의 눈빛 되랴 바람에 흐날리는 만다라 꽃은 다비에 춤추고 단경에 향을 사룬 한 마음 피우네 바람 사이로 스쳐간 빛살은 ...  
11 찬미의 노래 (김성녀 노래)
[레벨:10]관적
2823   2012-11-18
찬미의 노래 (김성녀 노래)  
10 연꽃향기 누리 가득히 (김성녀 노래)
[레벨:10]관적
3234   2012-11-18
연꽃향기 누리 가득히 (김성녀 노래) 아스라이 멀고먼 나라 배달겨레 숨쉬는 조용한 나라 부처님 금빛얼굴 가득히 웃음 지어 중생의 괴로움 모두다 씻어주는 천 육 백년 길고 긴 연꽃향기 누리 가득히 나라와 겨레에 복되게 하...  
9 사리여 (김성녀 노래)
[레벨:10]관적
3537   2012-11-18
사리여 (김성녀 노래) (작시 목정배, 작곡 박범훈) 사리여 사리여 하늘에 마음 맑게 닦아 가슴안에 건네시소 하나같이  
8 어화녀
[레벨:10]관적
3556   2012-11-18
어화녀 작사 : 반영규 / 작곡 : 박범훈 우우 웅 ~ ~ ~ (후렴) 어화 어화 어화너 어화 어화 어화너 1. 북망산천 머다더니 집나서니 북망일세 2. 뒤돌아보니 지난 세월 한낮의 꿈이로구나 3. 울지를 마라 두견새야. 빈손으로 ...  
7 탑돌이
[레벨:10]관적
3393   2012-11-18
탑돌이 작사 : 광덕 / 작곡 : 박범훈 도세 도세 백팔번을 도세, 도세 도세 백팔번을 도세 부처님은 성중의성 중생들의 자부시고 하늘중의 하늘이며 온누리의 빛이시어라 도세 도세 백팔번을 도세, 도세 도세 백팔번을 도세 ...  
6 부처님 오신날 (김성녀 노래)
[레벨:10]관적
6194   2012-11-18
부처님 오신날 (김성녀 노래)  
5 부처님 사랑 (김성녀 노래)
[레벨:10]관적
3747   2012-11-18
부처님 사랑 (김성녀 노래)  
4 미륵님 오시네(김성녀 노래)
[레벨:10]관적
4476   2012-11-18
미륵님 오시네(김성녀 노래) 용회수 맑은 물 구원겁 청정하고 도솔천 하늘 위에 전단향 내음 우주사바 넓게 피어오는 날 오십 육억 칠천 만년 갈고 닦은 바른 길 중생의 고뇌를 밝혀주려고 미륵님 미륵 부처님 여기 오시네 용...  
3 거룩한 손 (목정배 작시)
[레벨:10]관적
3299   2012-11-18
거룩한 손 (목정배 작시) 모래바람이 몰아치는 동쪽 언덕에 하얀 민들레 목마름 가득히 잎새에 올라 하늘비 기다리는 꿈을 꾸노라 뿌리 깊숙이 적셔주는 이슬 방울비 지금 내리면 씨알의 맑은 눈 해맑아 오른 밤 하늘 안개 구름...  
2 무상게(김성녀 노래)
[레벨:10]관적
4282   2012-11-18
무상게(김성녀 노래) 곱디 고운 벼옷 입고 꽃신 신고 가는 님아 이승의 짐 훌훌 벗고 고이 가소 정든 님아 사바고행 괴롬일랑 한강 물에 띄우고 지난날 맺힌 한 바람결에 흩날리고 지장보살 영접 받아 서방정토 왕생하여 아...  
1 달마가 서쪽으로(박범훈 작곡)
[레벨:10]관적
3465   2012-11-18
달마가 서쪽으로(박범훈 작곡) 달마가 서쪽으로 가는 날 (작시 목정배, 작곡 박범훈) 달마가 서쪽으로 가는 날 동쪽에는 해가 뜨고 달이 훤하게 훤하게 빛을 쏟아 붓고 있는 첫새벽이었습니다 서쪽으로 가면서 남기신 말 한마디...